110세 할머니 ㉿ 건강 / 윌빙 / 식품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110세 할머니가 17일 생일을 맞이한 가운데 할머니가 지금까지 '젊음'을 유지할 수 있었던 건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 덕분인 것 같다고 딸이 밝혔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에 따르면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에 사는 린다 위긴스 할머니는 110번째 생일을 하루 앞둔 16일 뉴질랜드 전역에서 모여든 가족들과 생일파티를 열었다.

온라인 자료에 따르면 위긴스 할머니는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 고령자다. 위긴스 할머니보다 나이가 더 많은 세 사람은 모두 신상이 공개되지 않은 할머니들로 최고령자는 111세다.

이날 파티에서 딸 리넷 해리슨은 어머니가 아직도 정신적으로 보면 젊게 살고 있다며 그 이유는 주변에 대한 관심이 많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주변에 대한 관심은 양로원 직원들이 하는 일, , 정원에 대한 것은 물론이고 양로원에서 함께 생활하는 남자들에 대한 것 등 다양하다.

해리슨은 어머니가 주변에 있는 남자들을 좋아한다며 언젠가 찾아갔더니 함께 생활하는 할아버지들과 어울려 가벼운 장난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머니가 장수한 것에 대해 놀라지 않는다며 어머니가 60대에 암에 걸려 고생했음에도 아주 건강한 편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가 청력이나 시력 모두 좋지 않지만 다른 건 모두 좋은 편이라며 "아직도 행동이 날렵하고 식성이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어머니가 오래 살 수 있었던 건 절대 걱정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어머니는 언제나 우리에게도 편안하게 생각하고 걱정하지 말라는 말을 들려주곤 한다"고 소개했다.

1908917일 오클랜드에서 태어난 위긴스 할머니는 1920년대에 결혼해 시골에서 농사를 짓다가 은퇴했다.

남편과는 1976년 사별했으나 슬하에 자녀 다섯과 손자 19, 증손자 50, 고손자 49명을 두고 있다.

 


기계 유씨 행렬 ♣ 지식 / 정보 / 수면

杞溪兪氏(기계 유씨)

 

시조 三宰(삼재)는 신라때 아손을 지냈다. 그후 의신이 신라조를 무너뜨린 고려조에 불복하므로 태조가 기계현(경주속현) 호장으로 복촉게 하니 후손들이 그곳에 세거하고 본관을 기계로 하였다.

 

<행 렬 자>

 

26(濬준) 27(根근) 28(炳병) 29(在재) 30(善선) 31(淵연) 32(模모) 33(燮섭) 34(均균) 35(鎬호) 36(源원) 37(東동)

 



출처: http://resound.tistory.com/entry/유씨兪氏 [무천의 이름 풀이]

수면

2분 만에 잠들 수 있도록 돕는 미군의 오랜 ‘비법’을 소개한다.

첫 번째, 혀와 턱, 눈 주위 등 얼굴의 모든 근육을 편안하게 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두 번째 단계는 양쪽 어깨와 양쪽 팔 근육을 최대한 늘어뜨려 이완시킨다.

세번째 단계는 숨을 내뱉어 가슴을 편안하게 만든 뒤 허벅지부터 시작해 무릎과 종아리, 발까지 다리 전체를 편안하게 내려놓고 근육을 이완시킨다. 이 모든 단계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마치 뼈가 없는 연체동물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근육을 이완시키는 것이다.

약 10초간 위의 단계를 실시하고 난 뒤, 파란 하늘 아래, 잔잔한 호수 위 카누에 누워있는 자신을 상상하며 머릿속을 비운다.

이때 스스로 위의 이미지 외에는 다른 생각을 하지 않도록 ‘생각하지 말자’를 되뇌이는 것도 머리를 비우는데 도움이 된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